나는 어떻게 거의 그만두려 했는가

나는 어떻게 거의 그만두려 했는가

여러분 중에 무언가에 너무 실망하여 이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는 분이 계십니까? 이를 극복하도록 제가 돕기 원합니다. 아마 도움이 될 것입니다.

1986년 11월 6일자 저의 일지를 인용하겠습니다. 저는 그 당시 베들레헴 침례교회에서 6년 동안 사역을 하고 있었습니다. 만약 당신도 이렇게 느끼신 적이 있다면, 이 때가 24년 전이었는데 저는 아직도 베들레헴에서 사역을 하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중요한 포인트는 이것입니다: 너무 일찍 포기하는 것을 경계하십시오. 우리의 감정은 믿을 만한 안내자가 아닙니다.

베들레헴에서의 내 위치를 포기하도록 내가 사탄의 공격을 받고 있는가? 또는 이것은 내가 다른 사역을 생각해 보게 하시는 하나님의 감동인가? 또는 이것은 최근의 수많은 기도에 대해 하나님께서 응답하시는 방식으로서 BBC(베들레헴 침례교회)에서 건축을 하지 않고 다른 길로 가야 한다는 것인가? 나는 건축 프로그램을 통하여 교회를 이끌어가는 생각을 아주 싫어한다. 2년간 수백 시간이나 건축 위원회로 모였다. 나는 그와 관련해 시를 쓴 적이 결코 없다. 이것은 내 영혼의 생명력을 앗아가는 것 같다. 나는 사상가이다. 작가이다. 설교가이다. 시인이며 작사가이다. 적어도 이런 것은 내 마음이 풍성해지게 하는 사랑과 봉사의 수단들이다.

내가 건축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교회의 목사가 될 수 있을까? 그렇다, 거대한 의지의 힘과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뚜렷한 표시—건축을 하는 것이 장기적 관점에서 하나님 안에서 큰 기쁨을 얻는 길임을 나타내 주는—에 의하여 될 수 있다. 그러나 지금 그런 징후를 느낄 수가 없다. 지난 2년 (장기 계획 위원회가 1984년 8월에 시작되었음) 이 나를 매우 공허하게 느끼게 만들었다.

교회는 미래에 대한 비전을 찾고 있늗데 나는 그런 비전을 소유하고 있지 않다. 이번 주 월요일, 화요일의 수양회에서 사역자들이 초점을 맞춘 하나의 비전(즉, 성전 건축)이 오늘 나에게는 너무 매력적이지 않아서 내가 어떻게 지도력과 영감을 공급하여야 할지 모르겠다.

이것은 BBC에서의 내 시간이 끝났다는 뜻인가? 이것은 예견치 못하고 있는 근본적인 대안이 있다는 뜻인가? 이것은 내가 오늘 단지 수렁에 빠져서 확장된 시설과 사역의 아름다움, 힘, 기쁨, 열매를 느낄수 없다는 의미인가?

오 하나님,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시옵소서. 저는 너무 낙담됩니다. 저는 너무 공허합니다. 제가 아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제 편인 것을 알면서도 사방팔방에 적이 있는 것 같아 보입니다. 저에게는 교회의 미래가 안 보입니다. 아버지, 그것이 저의 미래가 아니기 때문에 안 보이는 것입니까? 어쩌면 제가 오랜 세월 살아서 일들을 감당할 수 없기 때문에, 제가 시작해 놓았지만 완성할 수 없는 미래의 짐을 교회가 지지 않도록 하시는 것입니까? 저는 저의 삶 그리고 교회의 삶 안에서의 당신의 능력의 선하심 혹은 전능하신 선하심을 한 순간도 의심치 않습니다. 모든 문제는 제 문제라는 것을 고백합니다. 제게 연약함이 있습니다. 어두움이 제게 있습니다. 죄--오 저의 숨은 죄를 드러내 보여 주시옵소서!--는 저의 것이며 허물은 제게 있습니다. 자비를 베풀어 주시옵소서. 아버지여.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시옵소서. 주일에 설교를 하여야 하는데, 저는 제 머리조차 들 수 없사옵나이다.

John Piper (@JohnPiper) is founder and teacher of desiringGod.org and chancellor of Bethlehem College & Seminary. For 33 years, he served as pastor of Bethlehem Baptist Church, Minneapolis, Minnesota. He is author of more than 50 boo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