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그는 그가 하고 싶었던 몇 가지를 알고 있었습니다"

스티브 잡스: "그는 그가 하고 싶었던 몇 가지를 알고 있었습니다"

월터 아이작슨이 쓴 자서전 스티브 잡스가 어제부터 판매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아이작슨은 인터뷰에서 잡스의 암이 그의 삶의 촛점에 미친 영향에 대해 말하였습니다.

그는 병에 걸렸을 때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그리고 그 병이 그를 얼마나 집중하게 만들었는지 나에게 많은 말을 하였습니다. 그는 더 이상 외출을 즐기기도 원치 않으며, 여행을 하면서 세상 구경을 하기도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오로지 상품에만 집중하였습니다. 그는 그가 하고 싶었던 몇 가지를 알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아이폰과 아이패드였습니다.

초상집 안에서의 지혜로움

저는 방금 전 장례식에서 설교를 했습니다. 장례식들은 저에게 특전입니다. "초상집에 가는 것이 잔칫집에 가는 것보다 나으니 모든 사람의 끝이 이와 같이 됨이라 산 자는 이것을 그의 마음에 둘지어다" (전도서 7:2). 여기엔 많은 지혜가 있습니다. "우리에게 우리 날 계수함을 가르치사 지혜로운 마음을 얻게 하소서" (시편 90:12). 죽을 수 밖에 없다는 사실과 지혜의 가르침을 배우게 해 줍니다.

하나님께서는 가끔 우리를 초상집으로 가게 하십니다. 그는 암에 걸리게 명하십니다. 그럴 경우 우리는 죽음의 그림자, 장례식의 그림자가 드리워진 채로 삶을 살 수밖에 없습니다. 즉, 죽음을 생각하며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이 장례식의 그림자가 지혜의 학교입니다.

스티브 잡스가 말한, 그가 배운 지혜는 이것이었습니다: 무엇인가를 하고, 그것을 잘 하십시오. 당신에겐 많은 시간이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것들이 영원하지 않습니다. 그러니 두, 세 가지를 하고, 그것을 놀랍게 잘 하십시요.

나쁘지 않은 교훈입니다. 어느 정도는 아주 좋은 교훈입니다.

중요한 것들은 한 가지 것 안에 연합되어 있음

그러나 바울이 그가 자신의 장례식의 긴 그림자 속에서 배운 것을 묘사할 때, 그것은 단순히 피할 수 없는 죽음에 기초한 것이 아니며, 죽음의 죽음에 기초한 것이었습니다. "사망을 삼키고 이기리라"(고전 15:54)—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여기에 교훈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견실하며 흔들리지 말고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자들이 되라" (고전 15:58)

중요한 것은 두, 세 가지가 아니라 한 가지 입니다. 모든 것이 한 가지 것 즉 "주의 일" 안에서 연합되어 있습니다. 컴퓨터가 될 수도 있습니다. 회심일 수도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이든지, 당신의 장례식의 그림자 안에서, 그것이 "주의 일" 이 되게 하십시오.

"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 (골 3:23). "그런즉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 (고전 10:31). "또 무엇을 하든지 말에나 일에나 다 주 예수의 이름으로 하고 그를 힘입어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하라" (골로새서 3:17). 예수님 안에 있는 믿음으로써, 모든 행동은 이 하나의 것—주의 일—이 됩니다.

배워 봅시다

초상집에서의 지혜를 소유하십시요. 당신 자신의 장례식의 그늘로부터 배우십시요. 한 가지 것이 중요합니다. 당신이 아이폰을 만들든지, 사용하든지, 모든 호흡, 모든 생각, 모든 행위가 하나의 것—" 믿음의 일"—주의 일이 되게 하십시요.

John Piper (@JohnPiper) is founder and teacher of desiringGod.org and chancellor of Bethlehem College & Seminary. For 33 years, he served as pastor of Bethlehem Baptist Church, Minneapolis, Minnesota. He is author of more than 50 boo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