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워하지 않음의 논리

두려워하지 않음의 논리

바울은 빌립보인들에게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한 삶은 원수 앞에서 두려워하지 않음을 의미한다고 말하였습니다.

오직 너희는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 . . . 무슨 일에든지 대적하는 자들 때문에 두려워하지 아니하는(빌립보서 1:27-28).

그리고 나서 그는 두려워하지 않음의 논리를 제시하였습니다.

그리스도를 위하여 너희에게 은혜를 주신 것은 다만 그를 믿을 뿐 아니라 또한 그를 위하여 고난도 받게 하려 하심이라 (빌립보서 1:29).

그 논리는 이러합니다:

하나님은 당신에게 한 가지가 아니라 두 가지의 선물을 주셨습니다: 믿음과 고난. 그것이 29절에서 말씀하는 바입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그것은 고난에 맞서는 당신의 믿음과 당신의 고난 둘 다 하나님의 선물이라는 뜻입니다. 바울이 대적하는 자들 때문에 두려워하지말라고 했을 때 왜 두려워할 필요가 없는지 그는 두가지 이유를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1. 하나는 대적하는 자들이 하나님의 손에 있다는 것입니다. 그들의 대적은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하나님이 주관하십니다. 이것이 29절의 첫 번째 핵심입니다.

  2. 두려워하지 말아야 할 다른 이유는 당신의 믿음도 하나님의 손에 달려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29절의 다른 핵심입니다.

따라서 환란의 때에 담대함의 논리는 이 두 가지 진리입니다: 당신의 환란과 환란에 맞서는 당신의 믿음은 모두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왜 이것을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한 삶" (27절) 이라고 할까요? 이는 복음은 그리스도의 언약의 피가 그의 모든 백성을 위하여 그들에게 믿음을 주고 그들의 원수를 다스리는 하나님의 주권적 역사—언제나 그의 백성의 영원한 선을 위하시는—를 틀림없이 획득하였다는 좋은 소식이기 때문입니다. .

그러므로, 두려워 마십시오. 당신의 적은 하나님이 허락하시는 그 이상을 할 수 없습니다. 또한 하나님은 당신이 필요한 믿음을 허락하십니다. 이 약속은 피로 사셨으며 인치셨습니다. 복음이 약속합니다.

John Piper (@JohnPiper) is founder and teacher of desiringGod.org and chancellor of Bethlehem College & Seminary. For 33 years, he served as pastor of Bethlehem Baptist Church, Minneapolis, Minnesota. He is author of more than 50 books.